본문 바로가기

On the way../문뜩..

中庸



 

지칠 정도로 뛰는 것은 아니다
미칠 정도로 빠져드는 것은 아니다
눈치채지 못할 정도로 무심한 것은 아니다
.
..
...



아플 정도로 사랑하는 것은 아니다.

'On the way.. > 문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싫은 느낌 하나.  (0) 2010.10.20
사람들. 움직이는-  (0) 2010.10.15
中庸  (0) 2010.10.06
어떤 일들.  (0) 2010.10.05
새벽 3시부터 4시까지.  (0) 2010.09.28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시간  (0) 201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