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 & Shadow

찰나의 美學:Photo 2008.12.06 01:03 Posted by 지구별나그네

차갑고 건조한 공기

마른 입술 굳어진 표정

부시시한 머리 같은 옷가지

 

내뿜는 담배연기에 내마음도 실어

허공에 흩뿌린다

 

오늘도 머릿속에 가득찬 잡념을 버리지 못하고

하루해가 저물면 어김없이 아무도 없는 내 공간에 그림자는 드리우겠지

'찰나의 美學: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me. The sweetest place ever..  (0) 2011.02.07
Light & Shadow  (0) 2008.12.06
시냇물따라  (0) 2008.12.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