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3 2015 08:50 CST

On the way../문뜩.. 2015.03.03 23:52 Posted by 지구별나그네

무엇이라도 써야겠다는 생각.

끄적거림.

극단적으로 불규칙적인 생활.

밤새고 새벽에 학교에 온날.

이주째 춥고 비오고 흐린날씨.

텍사스의 하루.

바쁜 생활속의 여유.

언제나 혼자.


안녕.

안녕..


'On the way.. > 문뜩..'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3 2015 08:50 CST  (2) 2015.03.03
그사람  (0) 2014.12.03
그밤의 풍경  (0) 2014.11.23
성공없는 행복  (0) 2014.11.20
그래도 살아야만 하는 인생  (0) 2014.11.18
그곳.  (0) 2014.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