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rtacus : Blood & Sand, Gods of the Arena.

관심사/볼것들, 2011.11.15 08:00 Posted by 지구별나그네


말은 많이 들었다.
목/팔/다리등 신체부위가 잘리고 피가 뿜어져 나오며 파리보다 하찮게 사람을 죽이는 디테일한 잔인함.
여느 애로영화 뺨치게 많은 여배우들의 전라노출 베드신의 빈도.
비열하고 치사/간사한 음모의 난무와 정치/권력을 위한 적나라한 야심.

이외에 사람을 자극할 만한 원초적 요소를 모두 갖춘 튼튼한(?) 드라마라고...ㅋㅋㅋ

지난 달에 심심하던 차에 미국에서 많이 쓰는 **디스크 정액제를 가입해놓고
특별히 다운받을게 없어서 받아만 놓았던 스팔타쿠스.

또한번 시작하면 끝을 봐야하는 성격때매 시작을 미루었다가
지난주에 여유가 생겨 하나둘씩 보기 시작한게 주말까지 시즌2 끝내주셨다ㅎㅎ

시즌 1은 과연 듣던대로 놀라움의 연속.
로마시대에 정말 저랬나 싶을 정도로 디테일한 묘사.
자극적인 화면 구성.
몸짱남녀 캐스팅.
모든 것들이 흥미로운 시즌1을 다보고 나니
문득 든 생각이

'아 지난번에 주인공 스팔타쿠스 배우 죽었다고 하는것 같던데?'

하는 생각. 그 몸짱이 왜 갑자기 죽었지 하는 의문을 0.3초 정도가지고 넘겨버렸던 기억이 났다.
기사 찾아보니 정말로 암으로 39세에 죽었다;;

드라마틱하고 감동적이었던 노예들의 반란을 멋지게 성공하고 마무리된 시즌1.
시즌2는 에피가 적길래 한방에 봤는데
시즌1에 비해서 재미가 반감이었음.

시간도 시즌1 이전에 내용을 다루고 있고
스팔타쿠스도 안나오고 가니쿠스라는 검투사가 나오고
(뭐 가니쿠스의 미소도 나쁘진 않지만..)
크릭서스의 성장과정과 바티아투스의 젊은 시절을 그린다.

별로야별로야별로야별로야...를 되뇌며 끝내버린 시즌2.

여튼 결론은 일리시아 다시나와줘~ㅋㅋㅋㅋㅋ
악녀에 호색하고 비열하기까지한 일리시아지만
이쁘고 나오는 여배우들중에 제일 몸매가 좋다 -> 다 용서됨ㅋㅋㅋㅋㅋ

시즌3에는 무슨 내용이 나올지, 죽어버린 원조 스팔타쿠스를 어떻게 해야될지,
일리시아가 다시 나오면 보고 아님 말겠다!!!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구 들었다...는 표현이 맞을거 같아.

중고생시절, SONY의 Walkman이라는 카세트 테잎 플레이어부터 시작해서
Panasonic CD 플레이어 와 몇개의 CD 플레이어를 거쳐
스무살 때쯤 한창 MD라는 저장매체가 유행할 때까지.

메탈리카를 필두로한 메탈신, +마릴린 맨슨. 꺄아~!
너바나의 얼터너티브 센세이션,
말이 필요 없는 R.A.T.M.
Aqua, OASIS, U2, Dream Theater,,,,음.. 또,
그린데이, N.O.F.X 의 펑크,
머라이어 캐리나 휘트니 휘스턴같은 디바나
마이클 잭슨의 미쿡팝/비틀즈의 브릿팝.
아무도 거부할 수 없었던 X-Japan을 시작으로 라르크 엔 씨에루~, 자드 등의 일본음악.
그저 클래식했던 2pac과 NAS, DMX같은 힙합 뮤지션들.

아마 가요는 서태지만큼 미쳤었던 뮤지션도 없는듯..
물론 박정현, 이승철, 이승환, 이선희등의 소름 돋을만한 라이브 실력파들 빼고...
아참, 자우림같은 밴드와 크라잉넛/노브레인 등의 홍대앞 인디펑크도...
공부할때 틀어두었던 클래식들까지...

그저 귀에 무언가를 꽃고 있지 않으면 불안했어.
항상 음향기기에 목숨을 걸때즈음, mp3라는 것도 수집을 시작했지.



모든 뮤지션들을 나열할 순 없지만,
단순 무식하게 남들이 듣는것, 내가 들을 수 있는것(당시엔 mp3 저작권이라는게 거의 없었음;;)을
모두 들어버린것 같아.

이후 군대에서의 아주 제한된(?) 환경 때문에
항상 뭔가를 듣고 싶어하면서도 그저 늘어진 테이프
가끔, 휴가를 나갔다 오는 소대원들이 가져오는 테이프 하나, CD하나에 열광하곤 했었지.

전역 이후에 새롭게 알게된 Rave/Trance/House/Electronic에 한참을 빠져서는...
베니 바니시와 DJ tiesto, alice deejay 등 외에도 이름뿐만 아니라 국적도 모를 수많은 음악들.
계속 되는 mp3 수집............................

한때는


사회 생활 시작하니까 다 필요 없고 (사실 이때 쯤엔 mp3에 대한 저작권이 상당히 강화되었다는 숨은 이유?)
무조건 'Easy listening'이나 jazz같은 편안한 음악, 마음 차분해지는 음악. 꼭 클래식이 아니어도 많더라고.
심지어 자연의 소리...같은 subliminal effect들과 '편안'이라는 말만 들어가면,
그냥 틀어놓고 있었던 걸로 기억해.

그냥 가끔 Groove 스타일 듣고.. 조금 신나서는 곧바로 다시 조용한거 틀어버리고..
사실 낮에 음악들을 시간은 없고 밤에만, 그것도 '혼자' 듣게 되면서는 조용하게 은은한게 최고더라고,
물론 가사따윈 절대 없고 말이지... =.=;

전세계적 반응을 일으킨 linkin park나 Jay-Z, Maroon 5, Jason Mraz정도 관심가졌을까?
mp3 수집도 시들~해지고...


한가지 철저한 기준은 visual과 개인기로 승부하는 아이돌들은 관심조차 없는 것.
2NE1, KARA, 소녀시대, 애프터 스쿨,시크릿,브아걸등...(으잉? 왜 다알어?;;;)
음악은 말그대로 음악성, 가창력으로 승부해야지.... 이외의 요소들엔 개인적일진 모르지만 영~~~
맘에 들지 않더라고...



이때쯤에 우연히 듣게된 DJ SLY라는 일본 뮤지션의 음악,
모두 지금 소개할 앨범에 들어있는 곡인데 Hello, My Friend하고 Let It Be ft. Val, 卒業写真.
귀에 착 감기는 멜로디와 부드러운 선율, 웬지모를 친근감과 편안함.
이게 바로 mellow jazz hiphop이구나....
일본음악은 그리 관심 있게 듣진 않았었는데 비슷한 류의 음악들을 마구마구 찾다보니,
DJ SLY, DJ OKAWARI, DJ Ryow a.k.a Smooth Current, Anan Ryoko, Volta Masters, etc...
모두 일본 뮤지션들..

가끔 듣던 dragon ash정도 였던 일본 음악이 어쩌다보니 시부야 K까지 듣고 있더라고,,,,;;;




그러다보니 지금 보니 가진 mp3가 무려 140기가!!!가 넘더라고.............
(너 지금 자랑하는 거냐?? 일단 맞자...ㅡㅡ;;)


쨋든, 오늘은 나를 mellow jazz hiphop으로 이끈 DJ SLY(아니.. Nujabes였던가??)의 앨범 하나 소개!

SWEET MELODY! 어쩜이렇게 한곡 한곡 다 매력이 있을까......
진짜 앨범 제목 그대로 달콤!하다




어디에선가 많이 들어봤었을, dj sly를 말할때 항상 들어가는, 1번 트랙 Etupirka.
그런데 이건 16번 ft. Grip Grand version으로...



끈적하게 심금을 잡았다 놓았다 흔들어 버리는 멜로디, Spartacus Love Theme.



卒業写真, 아스라이 젖어드는 졸업사진의 추억 그대로.. commencement 같이 졸업/시작을 동시에 말하는 듯한,
말랑말랑 하면서도 톡톡한 비트가 있는 곡.



마지막 소개곡, 사실 다른 곡들도 더 넣고 싶지만 다 넣으면 앨범이 재미 없잖아..;;
클래식 명곡 비틀즈의 Let It Be의 remake곡중에 숙명 가야금 연주단의 그것과 더불어
가장 좋아하는 dj sly ft. val 이다.. 누구나 아는 곡을 이렇게... ^^






+
어쩌다보니 앨범 소개가 아니라 욕심쟁이 리스너의 음악 취미 얘기가 되어 버려서,
급.! 제목수정도 했지.. ;)


쨋든, 음악이란?
슬프고, 외롭고, 기쁘고, 설레고, 긴장되고, 피곤하고, 지치고, 힘들고, 멍하고, 할일 없고, 아무도 없어도
즐겁게! 같이할 수 있는 좋은 친구같아.

즐.기.자.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mpo 2013.02.11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즈힙합... 좋죠....